이종환 시의원(국민의힘 원내대표).
이종환 시의원(국민의힘 원내대표).

부산광역시의회 이종환 의원(국민의힘 원내대표)이 제310회 정례회 시민건강국 행정사무감사에서, 이태원 사고로 인한 전 국민적 트라우마를 치료하기 위해, 부산시가 정신건강복지센터를 통한 심리 지원에 나설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종환 의원은 “본격적인 행정사무감사 질의에 앞서, 지난달 29일, 서울 이태원에서 발생한 사고로 희생되신 분들께 깊은 애도의 뜻을 표합니다”라는 말로 운을 떼며 “그 중, 부산에 연고가 있거나, 부산에 유가족이 거주하시어 부산에서 장례와 봉안 절차 등이 진행된 분도 모두 여섯 분이나 계신다”라고 말했다.

그는 “부산시에서는 장례비 및 치료비 지원, 구호금 지급 등이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빈틈없이 챙겨주길 바란다”라며 “시의회에서도 행사, 축제 분야에만 국한하지 않고, 시정 전반에 대하여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두고, 예방대책 마련, 대응 체계 점검, 조례 제·개정 등을 면밀하게 챙겨나갈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전 국민적 트라우마 현상이 우려되는 상황인 만큼, 부산시의 광역 정신건강복지센터와 16개 구군별 기초 정신건강복지센터를 내실있게 운영하여, 심리상담사를 통한 심리 지원 프로그램 지원, 정신의학과 치료 연계 등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부산시에 촉구했다. 

이는, 이번 사고의 직접적 관련자만 해도 1천여명에 이르고, 부상자와 목격자, 구조인력까지 포함하면 최소 5천명 이상이 트라우마 피해범위에 있는 만큼, 충격과 상실감에 빠진 분들의 마음을 어루만질 대책 추진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이다.

이어서 그는, 정신건강 전문의와 정신건강 전문요원이 함께하는 보건복지부의 ▲국가트라우마센터 및 ▲마을안심버스, 행정안전부와 대한적십자사가 운영하는 ▲재난심리회복지원센터와도 연계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 강구해야 할 것임을 부산시에 촉구했다.

마지막으로 이 의원은, “정부도 관계 부처 합동으로 국무총리실 내에 원스톱 통합지원센터를 설치할 계획인 만큼, 국가애도기간은 만료되었더라도 유가족 등에 대한 지원은 지속되어야 한다”라며 “다시 한번, 비극적인 사고로 유명을 달리하신 분들의 명복을 빈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21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